융합연구총괄센터, ‘은둔형 외톨이 극복자들의 활동 확대 통한 지방소멸 방지 방안’ 연구 발표

2021-08-31 10:14 출처: 지식콘텐츠연구소

충주--(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31일 -- 융합연구총괄센터(센터장 건국대 노영희 교수)는 ‘은둔형 외톨이 극복자들의 활동 확대를 통한 지방소멸 방지 방안’ 연구를 수행했다고 31일 밝혔다.

연구팀은 가장 왕성하게 활동해야 할 청년들이 치열한 경쟁에서 도태되거나 변하지 않는 사회 통념에 적응하지 못하고 자존감을 상실해 ‘은둔형 외톨이’가 되고 있는 것이 사회 전반에 손실이란 점을 인식하며, 이로 인해 지방소멸과 같은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 연구로서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국가에서도 은둔형 외톨이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실태 파악에 나서는 등의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지만, 은둔형 외톨이를 위한 기관들이 개인이 운영하는 단체라는 점과 서울과 수도권에 대다수 위치한 점이 큰 문제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수도권에 집중된 기관들은 접근성이 떨어져 은둔형 외톨이들에게는 치명적인 단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연구진은 은둔형 외톨이를 해결하기 위해 이번 연구에서 자신의 은둔생활을 극복하고 사회로 복귀한 이들의 발언을 분석하고 그들의 경험이 일반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 탐구했다. 그 결과, 은둔형 외톨이를 지원하기 위한 전국 지원센터 설립을 제안했다.

자존심을 상실한 이들을 위한 국가의 행정적 지원은 국가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할 뿐만 아니라 청년들이 사회에 기여하는 경험은 개인의 자존감을 높일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지방소멸 문제 및 지방 활성화 문제와 융합한다면 새로운 대안을 생각할 수 있다. 지방별로 은둔형 외톨이들을 모집해 공동생활을 하는 셰어하우스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고, 은둔생활 경험자들이 운영 주체가 된다면 고용과 부지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젊은 세대들이 그 지역에서 생활하면서 그 지역이 치유가 이루어지는 이미지 창출로 지역 활성화를 위한 홍보도 할 수 있을 것이다.

노영희 융합연구총괄센터 센터장은 “새로운 사회적 문제인 은둔형 외톨이를 해결하기 위해 국가가 국민의 자존감 향상을 위해 행정적으로 돕는다면 우리 사회 복지의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이고, 자존감이 상실된 이들은 국가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